제목없음
제목없음

경남미술교과교육연구회 홈페이지 입니다.

ID:
PW:

 

 

 

 

 

 


게시판입니다.



  0000(2007-06-13 16:54:23, Hit : 908, Vote : 127
 예체능 평가방법개선. 수업파행 어떻게 막나

<예체능 평가 개선…`수업파행' 어떻게 막나>
[연합뉴스] 2007년 06월 13일(수) 오후 02:26 가  가| 이메일| 프린트

교사들 "수업파행 불보듯 뻔해"…교육부 "오히려 수업참여 높아질 것"
정부 청사 공식브리핑 도중 교수들 고성 항의ㆍ퇴장 소동(서울=연합뉴스) 이윤영 기자 = 교육인적자원부가 2009학년도 중ㆍ고교 신입생부터 예체능 교과 평가기록 방식을 변경하는 안을 확정, 13일 발표하자 해당 교사와 교수들이 수업파행, 교과붕괴 등을 우려해 강력 반발하는 등 논란이 커지고 있다.

교사들은 "평가방식을 바꾼다는 것은 결국 예체능을 내신에서 제외하겠다는 것이고 이는 교과 붕괴를 뜻한다"며 "지금도 예체능 수업을 제대로 하기 힘든데 평가방법까지 바뀌면 수업 파행은 불보듯 뻔하다"고 주장했다.

이런 반발을 의식한 듯 교육부는 이날 2011년까지 예체능 교육에 1천억원을 지원하겠다는 내실화 방안을 함께 발표했지만 입시위주일 수 밖에 없는 우리 교육 현실과는 동떨어진 대책이라는 지적이 나오고 있다.

◇ 예체능 교육 `내실화'냐, `붕괴'냐 = 교육부가 확정한 평가방식 개선안은 학교생활기록부에서 예체능 교과의 석차ㆍ원점수 표기를 삭제하고 수우미양가(중학교) 및 9등급(고등학교) 평가를 모두 3단계 절대평가로 바꾸겠다는 것이 골자다.

예체능 교과 특성상 학생들의 실력을 점수로 측정해 서열화하는 것이 바람직하지 않으므로 평가방식을 바꿔 심신단련, 정서함양 등 교과 본질에 맞는 교육이 이뤄질 수 있도록 하겠다는 취지다.

하지만 예체능계 교수와 교사들은 "평가방식을 바꾸면 교과 내실화가 아니라 교과 붕괴가 초래될 것"이라며 반발하고 있다.

음미체교육 정상화 공동대책위원회 소속 일부 교수들은 이날 교육부가 세종로 정부종합청사에서 가진 예체능 내실화 방안 브리핑에 참석, 고성을 지르며 항의하다 공무원들의 저지로 브리핑실에서 퇴장당하는 `불상사'가 발생했다.

공동대책위 공동대표인 이홍수 한국교원대 교수는 "사실상 예체능 평가를 하나마나한 형태로 바꾸겠다는 것으로 절대 받아들일 수 없다"며 "개선안이 강행되면 국영수 편중으로 공교육은 무너질 수 밖에 없다"고 주장했다.

고려대 류태호 교수(체육교육학)는 "교육부는 개선안 연구작업에 교과 전문가는 한 사람도 참여시키지 않은 채 비공개로 연구를 진행하고 공청회도 열지 않는 등 현장 의견을 무시했다"며 절차상 문제도 제기했다.

이에 대해 교육부는 "2003년부터 이미 수차례 논의됐던 문제"라며 "교사ㆍ학생 대상 여론조사, 전문가 토론회 등 의견수렴 과정을 충분히 거쳤으며 앞으로 행정예고를 통해 또다시 의견을 수렴할 계획"이라고 말했다.

◇ `수업파행' 어떻게 막나 = 일선학교 교사들이 가장 크게 우려하는 부분은 바로 `예체능 수업 파행' 문제다.

예체능 평가방식 변경은 사실상 내신제외 조치로 해석될 수 밖에 없고 그렇게 되면 입시위주인 우리교육현실 속에서 예체능 수업을 제대로 듣는 학생이 과연 얼마나 되겠냐는 것이다.

이 부분에 대해 교육부와 일선학교 교사들의 입장이 크게 엇갈리고 있다.

이종서 교육부 차관은 "평가방식이 바뀌면 오히려 학생들의 예체능 수업 참여도가 높아질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수업이 정말 재미있게만 진행된다면 학생들이 평가부담 없이 수업에 참여할 수 있을 것 아니냐"고 말했다.

실제 이번 개선안 마련과정에서 실시한 설문조사에서 중학생의 80.3%, 고등학생의 64.7%가 `예체능 평가방식이 바뀌거나 내신반영 비중이 줄더라도 수업에 열심히 참여하겠다'고 답했다고 교육부는 전했다.

하지만 이는 교육부의 `이상'이자 `희망사항'일 뿐 실제 학교현장 분위기와는 동떨어져 있다는 게 교사들의 견해다.

예체능 수업을 아무리 재미있게 진행한다 해도 당장 입시를 코 앞에 두고 있는 상황에서 학생들은 물론 학부모까지 예체능 수업을 거부하고 나서면 학교로서는 어쩔 도리가 없다는 것.

지방의 중학교에서 근무한다는 한 미술교사는 "지금도 창의재량 수업시간에 진로교육, 자아찾기 등 수업 준비를 해가면 아이들이 `성적에도 안들어가는 거 왜하냐'고 묻는다"며 "현장을 모르는 교육부 정책이 답답하기만 하다"고 하소연했다.

이종서 차관은 "입시공부에 시달리는 학생들을 위해서라도 오히려 예체능 교육은 강화돼야 한다"며 "앞으로 장학지도를 통해 예체능 편법수업, 파행운영 등을 철저히 감시하겠다"고 말했다.

yy@yna.co.kr
(끝)



현장교사 (2007-06-14 09:33:43)
여론몰이부터 장례식 퍼포먼스, 교육부 시위활동까지.....
안 되면 법적투쟁까지
승산이 있는 겁니까? 현장교사로서 답답합니다.
강해중 (2007-06-14 11:17:15)
승산이습니다 언론사의 의식있는 기자들이 우리쪽에 유리한 기사들도 내고있습니다
강해중 (2007-06-14 11:21:23)
문화예술인이 나서고 연예인 가수 화가 운동선수 등의 인식환산을 만들면 파급효과가 크지 않겠냐는 임수연선생님의 제안이 있었습니다.
그리고 컴퓨터와 친하는 젊은 선생님들 글좀퍼날려고 각종포탈싸이트에 글좀올리고 우리의 주장은 너무나정당합니다 현장의 목소리를 많이 내어주서야합니다 수업이 문제가 아닙니다

체육예술내실화를 통한 인성과 창의성 교육비전제시-오늘교육부발표한것 [1]
11시에 교육부는 내신제외 방침과 체육.예술과목 지원방안을 발표

Copyright 1999-2018 Zeroboard / skin by zero

img1.gif