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목없음
제목없음

경남미술교과교육연구회 홈페이지 입니다.

ID:
PW:

 

 

 

 

 

 


게시판입니다.



  강해중(2007-06-11 07:13:29, Hit : 745, Vote : 121
 중·고 예체능 ‘3등급 절대평가’추진…교사들 ‘반발’--한겨레신문

중·고 예체능 ‘3등급 절대평가’추진…교사들 ‘반발’
[한겨레신문] 2007년 06월 10일(일) 오후 09:33 가  가| 이메일| 프린트
[한겨레] 음악·미술·체육 등 예체능 교과의 평가를 3등급 절대평가 방식으로 기록하는 방안이 추진되자, 해당 과목 교사들이 반발하고 있다.

10일 교육인적자원부가 한국교육개발원의 연구용역 결과를 바탕으로 마련한 ‘중·고등학교 체육·예술교과 학교생활기록부 기록방식 개선안’을 보면, 음·미·체 등 예체능 교과의 평가 기록방식이 ‘3등급 절대평가와 서술식 평가’를 병행하는 방식으로 바뀌게 된다. 평가를 우수·보통·미흡 등 3단계로 줄이고, 특징이 있는 경우 적성, 노력, 성취도 등을 따로 서술식으로 적게 한다는 것이다. 현재 중학교에서는 원점수에 따른 5등급 절대평가와 석차로, 고교에서는 원점수에 따른 9등급 상대평가로 기록되고 있다. 김양옥 교육부 초중등교육정책과장은 “예체능 과목의 특성을 고려해 평가 등급을 줄이고, 서술식 기록을 활용하는 쪽으로 바꾸려는 것”이라며 “학생 부담은 줄면서 수업이 활성화될 것으로 기대된다”고 말했다.

그러나 해당 과목 교사들은 평가 기록방식 변경이 ‘예체능 과목의 황폐화’를 가져올 것이라고 반발했다. 3등급 절대평가 방식으로 성적을 기록하면 대학이나 고교는 물론 학생들도 이들 교과가 사실상 내신에서 제외되는 것으로 받아들일 것이라는 말이다. 박만용 체육·음악·미술교육 정상화 공동대책위원회 사무국장(부천 역곡중 교사)은 “예체능 과목에 대한 학생들의 관심도가 급격히 줄어들면서, 입시 과목으로의 쏠림 현상이 더욱 심해질 것”이라며 “법적 소송도 검토하겠다”고 말했다.

교육부는 음·미·체 평가 기록방법 등을 포함한 ‘예체능 교과 내실화 방안’을 오는 13일 확정해 발표할 예정이다. 최현준 기자 haojune@hani.co.kr
<< 온라인미디어의 새로운 시작. 인터넷한겨레가 바꿔갑니다. >>
ⓒ 한겨레(http://www.hani.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한겨레는 한국온라인신문협회(www.kona.or.kr)의 디지털뉴스이용규칙에 따른 저작권을 행사합니다.>





일제히 모든 언론 전신문과 라디오 방송 tv뉴스까지 이번주 수요일로 확정발표한답니다 [1]
예체능 과목 ‘등수+수우미양가’ 없앤다--조선일보

Copyright 1999-2018 Zeroboard / skin by zero

img1.gif